[성명서] 역사 왜곡 카톨릭 성지순례길 중단 촉구 청년불자 성명 > 보도자료/성명

사이트 내 전체검색

모두가 함께 꿈을 이루어가는 청년 부처님의 세상
보도자료/성명

보도자료/성명

[성명서] 역사 왜곡 카톨릭 성지순례길 중단 촉구 청년불자 성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한불청지기 작성일21-09-29 14:42 조회182회 댓글0건

본문

[성명서] 역사 왜곡 카톨릭 성지순례길 중단 촉구 청년불자 성명

 

역사 왜곡하는 카톨릭 성지순례길 사업추진 중단하라!

 

경기도 광주시와 천주교 수원교구가 남한산성과 천진암을 잇는 카톨릭 성지순례길을 조성하겠다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시와 수원교구는 천주교 관련 역사적 명소인 남한산성 순교 성지와 천진암 성지를 잇는 광주 순례길의 역사적 의미를 널리 알리고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기 위해 천진암성지 광주 순례길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리 청년불자들은 남한산성과 천진암에 담긴 불교의 역사를 깊이 헤아리지 않고 관광마케팅 활성화라는 미명하에 추진하는 현 사업에 깊이 분노하고 있다. 광주시는 역사문화유적지에 담긴 불교의 역사적 배경과 가치를 무시하고 특정 종교로 성지화하는 사업을 즉각 중단해야한다.

 

천진암은 탄압받는 천주교인들을 스님들이 보호하려다 수십명의 스님들이 처형 당하고 결국 폐사에 이른 곳으로서 불교의 자비정신과 희생이 깃든 곳이다. 또한 남한산성은 병자호란 당시 나라를 지키기 위해 스님들이 산성을 직접 증축하고 경비했던 곳이며, 국난극복을 위해 승병들이 분연히 일떠섰던 호국불교의 성지다. 지금도 남한산성 주변의 수많은 전통 사찰에서 역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

 

이처럼 남한산성과 천진암은 불교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역사문화유적지다. 시민의 공동재부인 문화유산을 특정 종교가 사유화하거나 독점하면 그 피해는 모두 시민들에게 돌아가게 된다. 우리 청년불자들은 다종교 시대를 역행하고 종교 평화를 저해하는 근래 카톨릭계의 배타적인 모습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또한 천주교는 종교 갈등을 촉발하는 문화재 훼손행위를 중단해야한다. 서울에 위치한 천주교 절두산성지에는 해운당대사의징지비가 있다. 이 비는 1638년 입적한 의징 선사를 기리며 1698년 의징 선사의 제자 수견 천심 선사가 세웠다. 천주교의 소유도 아닌 주어사지에서 스님의 비를 천주교성지로 무단 반출한 행위는 납득이 어렵다. 주어사와 천진암이 천주교의 발상성지라고 하더라도 천주교학 강학 장소를 내어준 불교의 선의를 헤아린다면 이제라도 종교 화합의 입장에서 해운당대사비를 원래의 자리로 되돌려놓아야 한다.

 

광주시는 카톨릭 성지순례길 사업에 역사문화유적지를 하위 개념으로 종속시키는 현 사업을 중단하고 전면 재검토해야만 한다. 종교 편향적 시각에서 벗어나 넓은 시민사회의견을 청취하고 종교 평화의 관점으로 접근하는 것이 현재 얽힌 종교 갈등의 실타래를 푸는 유일한 방법이 될 것이다.

 

삼보를 외호하는 청년불자들이 현 사안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주시하고 있다는 사실을 광주시는 유념해야할 것이다.

 

불기2565(2021)929

KYBA 대한불교청년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3144) 서울특별시 우정국로 67 전법회관 401호 대한불교청년회T. 02)738-1920F. 02)735-2707E-mail. kyba1920@hanmail.net

COPYRIGHT ⓒ 2017 (사)대한불교청년회. ALL RIGHTS RESERVED.